정부, 제주 어선 화재사고 인명구조에 총력
상태바
정부, 제주 어선 화재사고 인명구조에 총력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11.2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모든 자원 총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 다해야"
당국 밤샘 수색구조 작업 벌였지만, 추가 실종자는 못찾아
이낙연 국무총리
이낙연 국무총리

정부가 제주 어선(대성호) 화재사고와 관련해 상황점검회를 열고, 구조상황을 점검했다. 12명이 승선한 대성호는 지난 19일 밤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화재사고가 났다. 11명이 실종됐고, 1명이 사망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0일 오전 9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제주, 어선(대성호) 화재사고 상황점검회의를 개최해 인명 구조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국무조정실·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국방부·외교부·소방청·해양경찰청·경상남도·제주특별자치도가 첨석했다.

이 총리는 “해경청, 해수부, 합참 등 관계기관이 함정, 항공기 등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여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실종자 가족들께 모든 구조·수색상황을 신속히 알려드리고, 외교부는 베트남 실종 선원분들의 가족들께서 한국에 오시는 경우 필요한 지원을 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해수부에는 추운 날씨로 인한 난방기기 사용 증가 등으로 선박 화재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점검 강화를 당부했다.

이 총리는 “현장 수색에 참여하신 분들도 구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시되, 수색과정에서의 안전도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당국은 실종자를 찾기 위한 밤샘 수색 작업을 벌였지만,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제주해양경찰청에 따르면 해경과 해군 등으로 구성된 수색팀은 전날 일몰 시각부터 20일 6시까지 선체 발견 위치와 익수자 발견 위치 등을 중심으로 구역을 나눠 야간 수색 작전을 진행했다. 수색작전에는 경비함정을 비롯한 민간 어선 등 18척과 항공기 5대가 투입됐다. 조명탄 161발을 투하하며 수상, 수중수색을 병행했지만, 실종자를 찾을 수 없었다.

특히, 사고 후 생존 가능시간인 24시간이 지났다는 점에서 당국과 실종자 가족들의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