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SK pay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핀테크 협력 강화
상태바
KEB하나은행, SK pay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핀테크 협력 강화
  • 박진종 기자
  • 승인 2019.11.27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지급결제망 GLN 참여 등 컨텐츠 연계
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과 SK그룹의 통합 결제 플랫폼인 SK pay를 운영하는 11번가(대표 이상호)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양사는 글로벌 지급결제망 GLN 참여 등 컨텐츠 연계로 핀테크 협력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KEB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26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SK그룹의 통합 결제 플랫폼인 SK pay를 운영하는 11번가(대표 이상호)와 전략적 파트너십 제휴 협약을 체결하고, 앞으로 KEB하나은행과 11번가는 온오프라인 컨텐츠 연계와 국내외 결제 관련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올해 4월 대만을 시작으로 5월 태국서비스를 오픈했으며, 금년말 베트남, 일본 등 GLN 서비스 론칭에 이어 내년에는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아세안(ASEAN)국가들을 중심으로 확대하고 현지 결제뿐만 아니라 송금, ATM 인출 등 다양한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전략적 파트너십 제휴로 SK pay앱에도 하나금융그룹의 GLN(Global Loyalty Network)이 탑재돼 향후 SK pay 사용자들은 해외의 다양한 국가에서 별도의 앱 설치 없이 SK pay앱으로 결제, ATM 출금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SKT의 T pay와 11번가의 11pay를 통합하여 금년 7월 오픈한 SK pay는 11번가, T월드, T맵 택시, SK텔레콤 대리점 등 SK 주요 서비스와 CU, 세븐일레븐 등 T 멤버십 오프라인 사용처에서 결제와 함께 할인, 적립까지 한번에 받을 수 있는 SK그룹의 대표 간편 결제 플랫폼이다.

KEB하나은행 Global Digital 센터 관계자는 “하나금융그룹과 SK그룹은 지속적이고 견고한 파트너십을 통해 그동안 각 종 분야에서 협력과 시너지 창출을 해 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전략적 제휴를 통해 미래 핀테크 분야에서 모바일을 통한 회원 및 서비스 연계를 강화하여 오픈뱅킹 도입, 인터넷은행 확산, 모바일 결제시장 급성장 등 급변하는 시장 변화에 대응하고 새로운 수익원을 함께 발굴해 나감으로써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