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3 21:25 (수)
라닉스, 물리 보안 적용 IoT 시스템온칩(SoC) 개발...커지는 IoT 보안시장 노린다
상태바
라닉스, 물리 보안 적용 IoT 시스템온칩(SoC) 개발...커지는 IoT 보안시장 노린다
  • [전자신문 CIOBIZ] 변상근 기자
  • 승인 2017.05.17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리보안이 적용된 사물인터넷(IoT) 전용 시스템온칩(SoC)이 나왔다. 칩 자체에서 물리 보안 기능을 적용해 보안·효율을 높였다. 라우터 등 중요한 정보가 모이는 IoT 보안기기에 적용될 전망이다.

라닉스(대표 최승욱)는 물리보안을 적용한 IoT 전용 SoC '플루토 RS2332'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칩 자체에 물리 보안을 적용했다. 기존 보안칩을 연결해 사용하는 '애드 온(add on)' SoC 보안 방식 단점을 극복했다.

라닉스 사물인터넷(IoT)용 시스템온칩(SoC) '플루토 RS2332'. 자체 물리보안 기능이 적용됐다.
라닉스 사물인터넷(IoT)용 시스템온칩(SoC) '플루토 RS2332'. 자체 물리보안 기능이 적용됐다.
박동원 라닉스 수석연구원은 “SoC 보안은 대부분 보안칩을 연결해 사용하는 애드 온 방식이 많은데 애드 온 방식은 역으로 기술을 추적하는 등 보안에 허점이 있다”면서 “플루토 RS2332는 SoC 자체에 물리 보안 기능을 적용해 보안 수준을 높였다”고 말했다.

플루토 RS2332는 탐침 공격보호(주소 버스 스크램블)·시간 공격보호(랜덤 웨이트) 기능을 탑재해 부채널 공격을 막는다. 부채널 공격은 칩이 동작하면서 발생하는 여러 부가 정보를 분석해 키값 등 주요 정보를 빼내는 해킹방식이다.

탐침 공격보호는 중앙처리장치(CPU)가 기억 장치·출력 기기 주소를 지정할 때 사용하는 전송로인 버스 어드레스(address bus) 라인을 뒤섞어 보호한다. 탐침 공격보호는 물리 보안에서 기본 수준이지만 애드 온 방식에서는 구현하기 힘들다. SoC 버스 어드레스 라인을 파악, 해킹에 활용되는 것을 막는다.

시간 공격보호 기능은 각 명령어가 실행하는 시간·전류를 랜덤값으로 만들어 부채널 공격을 방지한다.

박 연구원은 “IoT 생태계가 커지면서 SoC에 중요한 정보가 모일 것으로 예상되면서 RS2332는 그에 걸맞은 높은 수준 보안을 제공할 것”이라면서 “국정원 CC인증에서 최고 등급인 EAL 4+등급을 획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동원 라닉스 수석연구원이 라닉스 사물인터넷(IoT)용 시스템온칩(SoC) '플루토 RS2332'를 들어보이고 있다.
박동원 라닉스 수석연구원이 라닉스 사물인터넷(IoT)용 시스템온칩(SoC) '플루토 RS2332'를 들어보이고 있다.
라닉스는 그간 차세대 차량 간 통신 등에 필요한 기술을 개발하며 보안 칩 관련 기술 역량을 쌓았다. 지난해 IoT 기기 보안을 향상한 저전력·경량 암호화 칩(IC) 플루토 RS1211을 개발했다. RS1211은 통신사 IoT 전용망에 적용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RS1211·RS2332는 2015년 미래부 정보통신·방송 연구개발 사업 중 IoT 디바이스 보안을 위해 지정 공모된 과제에 선정됐다.

라닉스, 물리 보안 적용 IoT 시스템온칩(SoC) 개발...커지는 IoT 보안시장 노린다
라닉스는 RS2332를 올 연말까지 상용화한다. 향후 네트워크 보안까지 고려한 보안 칩 제품군을 완성한다.

최승욱 라닉스 대표는 “향후 네트워크 보안까지 고려한 차세대 보안 칩도 개발해 IoT 보안 칩 제품군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