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8 07:20 (수)
[人사이트]이치훈 삼성SDS AI연구팀장 "한국이 AI 글로벌 리더가 되도록 기여하겠다"
상태바
[人사이트]이치훈 삼성SDS AI연구팀장 "한국이 AI 글로벌 리더가 되도록 기여하겠다"
  •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 기자
  • 승인 2017.10.26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 인공지능(AI) 글로벌 리더가 되도록 함께 고민하고 싶습니다.”

삼성SDS에서 AI를 개발하는 이치훈 AI연구팀장(상무) 말이다. 이 상무는 지난 5월까지 애플·페이팔·노키아 등 글로벌 기업에서 머신러닝 연구를 했다. 6월 삼성SDS로 자리를 옮겨 한국 AI 기술 발전에 전념한다.

[人사이트]이치훈 삼성SDS AI연구팀장
이 상무는 “2000년대 초반부터 미국 실리콘밸리 기업은 AI에 많은 투자를 했다”면서 “최근 한국에서도 AI 관심이 높아지는 것을 관심 있게 지켜봤다”고 말했다. 이어 “4차산업혁명 시대가 다가오는데 한국에는 AI 전문가가 부족하다는 얘기를 들었다”면서 “그래서 한국으로 오게 됐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기업을 멀리하고 한국 기업으로 자리를 옮긴 이유다. 한국 연구자들이 AI에 대한 열정이 높기 때문에 AI분야 글로벌 리더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이 상무의 AI 연구는 1999년부터다. 보드게임으로 사람을 이기는 에이전트를 개발했다. 논리적 연관이 많은 바둑으로 많은 경우의 수를 다루는 방법론도 연구했다. 사람이 다루기 힘든 양의 빅데이터가 현실화되면서 데이터 가치에 주목한다. 사람이 다루기 힘든 방대한 데이터를 기계가 함께 생각하도록 연구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이 상무는 생각한다.

[人사이트]이치훈 삼성SDS AI연구팀장
글로벌 기업 근무 경험을 가진 이 상무는 도전을 격려하는 문화를 중시한다. 이 상무는 “회사 상황을 고려해 유연하게 도전하고 성공과 실패를 하나의 과정으로 받아들이는 문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상무가 삼성SDS를 선택한 것은 AI에 대한 비전과 역량, 가능성 때문이다. 이 상무는 “삼성SDS 사업 기회가 AI 기술과 결합하면 한국의 AI 기술을 최고 수준으로 끌어 올릴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이 상무는 최근 삼성SDS가 대화형 AI 브리티를 공개하는 자리에서 발표자로 나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복잡한 질문에도 대답을 하는 브리티를 선보였다.

AI를 연구하는 후배에게는 천천히, 꾸준히 발전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이 상무는 “좋은 와인을 만들기 위해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것처럼 AI도 마라톤 같은 열정과 끈기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청소년에게도 충고했다. 이 상무는 “어려서부터 도전에 익숙하고 창의적 수학과 과학 교육을 경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다음 세대로 이어지는 우수 기술과 문화가 우리나라 국가 경쟁력 높이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人사이트]이치훈 삼성SDS AI연구팀장
이 상무는 캐나다 알버타대 머신러닝 분야 박사학위를 받았다. 야후, 페이팔, 노키아에서 머신러닝 분야 연구를 했다. 6월부터 삼성SDS AI연구팀장으로 근무한다.

신혜권 SW/IT서비스 전문기자 hkshin@et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