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8 07:20 (수)
유라클, 빛글림 디지털 콘텐츠 유통 플랫폼 구축한다
상태바
유라클, 빛글림 디지털 콘텐츠 유통 플랫폼 구축한다
  • 박종진 기자
  • 승인 2019.04.2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라클(대표 조준희)은 온·오프라인 예술콘텐츠 서비스 기업 빛글림(대표 박진형)과 디지털 콘텐츠 유통 플랫폼 구축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유라클은 빛글림이 보유한 다양한 아티스트의 작품을 등록해 공간주가 필요한 예술품을 편리하게 조회하고 대여·구매할 수 있는 빛글림(bitglim) 플랫폼을 구축한다.

조준희 유라클 대표(오른쪽)와 박진형 빛글림 대표.
조준희 유라클 대표(오른쪽)와 박진형 빛글림 대표.
빛글림은 다양한 예술가와 작품을 전시하는 카페 등 공간을 상호 연결해주는 플랫폼이다. 아티스트에게는 홍보·전시와 판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공간 소유주는 저렴한 비용으로 해당 디지털 콘텐츠를 전시하고 인테리어함으로써 소비자 만족을 통한 매출 상승을 꾀할 수 있다.

향후에는 AI를 기반으로 한 예술작품 추천과 저작권 보호 서비스 등을 추가해 동남아시아·유럽 등 해외시장을 타깃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빛글림은 O2O플랫폼 빠른 시장진입을 고려해 유라클 모피어스를 활용 플랫폼을 구축한다. 모피어스는 기업 업무환경 개선을 위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 플랫폼(MADP)이다.

조준희 유라클 대표는 “스타트업은 타임 투 마켓이 중요한 만큼 짧은 사업기간 동안 완성도 있는 앱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모피어스를 활용하면 개발기간을 절감해 고객 빠른 시장진입을 도울 수 있다”고 말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