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10 21:40 (금)
2020년 청소년 발명왕에 도전하세요!
상태바
2020년 청소년 발명왕에 도전하세요!
  • 차미경 기자
  • 승인 2020.02.17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허청, ‘제33회 대한민국학생발명전시회’ 출품작 접수 시작
(사진=특허청)
(사진=특허청)

[프레스나인] 차미경 기자= 기발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청소년 발명왕을 찾는다.

특허청(청장 박원주)은 청소년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자 ‘제33회 대한민국학생발명전시회’ 출품작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특허청이 주최하고 조선일보, 한국발명진흥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이 행사는 대한민국 최대 규모의 학생 발명행사로서 초등학생부터
중·고등학생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청소년들의 발명 아이디어가 매년 9,000여점 이상 출품된다.

출품은 2월 17일부터 4월 6일 18시까지 발명교육 포털 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대한민국 국적의 초·중·고 재학생 및 청소년 누구나 최대 5점까지 자유롭게 출품이 가능하다.

최근 우수 수상작을 보면 퇴행성관절염으로 고생하시는 외할머니를 보고 발명한 ‘계단 타는 워커’, 장애인의 참정권을 보장하기 위하여
발명한 ‘투표 헬퍼’와 기존의 유선 화재 감지시스템을 무선시스템으로 전환한 ‘화재감지기’, 지진 발생 시 안전하게 대피가 용이한 ‘내벽설치용 지진 대피 설비’ 등 건강, 안전 등 사회현안에 관한 창의적이고 기발한 아이디어가 주를 이루었다.

이번 ‘제33회 대한민국학생발명전시회’ 신청 접수 이후 서류심사, 선행기술조사, 공중심사, 대면심사 등 총 9번의 심사 과정을 거쳐 대통령상, 국무총리상 등 총 251건의 수상작이 결정될 예정이다.

이 중, 특별상 이상 수상자에게는 소정의 상금이 마련되어 있으며, 장려상 이상 수상작은 7월 23일부터 3일간 킨텍스(경기 일산)에서 진행될‘2020 청소년 발명 페스티벌’ 현장에 전시한다.

특히, 올해 대통령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수상자에게는 해외 선진 문화 체험 및 글로벌 역량을 함양할 수 있는 ‘해외 창의발명프로그램’
참여의 기회가 주어진다.

또한, 최우수상 이상 수상자들에게는 우수한 아이디어가 사장되지 않도록 아이디어의 고도화 및 권리화와 창업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청소년 발명가 프로그램(Young Inventors Program) 참여 기회가 제공된다.

‘제33회 대한민국학생발명전시회’와 관련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발명교육 포털사이트를 통해 알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본 대회를 주관하는 한국발명진흥회 창의발명교육연구실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