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5 13:35 (금)
서울성모병원, 간이식 면역조절 치료제 개발
상태바
서울성모병원, 간이식 면역조절 치료제 개발
  • 정재로 기자
  • 승인 2020.04.22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정 T세포 분석 통한 간이식 환자의 면역상태 모니터링 마커 선별
면역조절 유도 약물 STAIM, 임상 1상 IND 승인
기존 면역 억제제의 부작용 최소화 및 새로운 면역조절 기능

[프레스나인]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이 간이식 억제제의 부작용 최소화한 새로운 면역조절치료제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최종영 교수팀과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조미라 교수팀이 공동으로 간이식 후 Th17/Treg 등 면역세포의 비율 분석을 통한 환자 면역상태를 확인하는 마커를 찾아냈고. 이를 이용해 이상적인 면역상태를 유지시키는 면역조절 약물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약물은 STAIM drug(STAT3 targeting for Immune Modulatory drug)이라고 명칭을 붙였으며, 개발 임상 1상 IND(Investigation New Drug Application, 임상시험승인신청)에 대한 승인을 받았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가 지원하는 첨단의료기술개발 / 이식장기 생존율 향상 연구과제로 진행됐고, 참여기업으로 한림제약이 개발에 함께 참여했다.
 
서울성모병원은 “이번 연구는 국내 간이식 환자의 이식 예후의 면역상태를 판단하고 투여한 약물의 용량 적정성을 평가하기 위한 면역 모니터링이 가능한 면역세포를 발굴한 것으로 환자의 면역상태를 모니터링 하는 마커를 기반으로 면역조절 기능을 가지는 이식 질환 치료 약물을 규명했다”고 밝혔다. 해당 마커는 특허 등록과 함께 상용화를 준비 중에 있다.
 
면역 억제제의 과도한 사용은 감염질환이나 암질환 발생의 부작용을 심각하게 야기할 수 있기 때문에 면역 억제제 사용을 최소화해 환자의 면역계가 면역조절 상태를 잘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약물 개발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최종영 · 조미라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면역 억제제가 단순 염증 반응을 억제 할 수는 있으나, 장기간 사용 시 정상적인 면역조절세포군을 과도하게 억제해 병인 림프구로 주목하고 있는 TH17 세포는 억제하지 못한다는 문제점을 확인했다.
 
조미라 교수는 “STAIM 약물 개발을 통해 이식질환 병인 세포는 효과적으로 억제 하고, 몸을 보호할 수 있는 면역조절 세포군은 유지 또는 보호할 수 있는 효과를 획득하여 면역 억제가 아닌 면역 조절 즉, 면역 관용을 유도할 수 있어 이상적인 이식질환 치료가 기대된다”며, “특히 최근 바이러스 질환의 공포 속에서 면역 억제제를 복용하고 있어 감염질환 노출 위험 그룹에 속할 수 있는 면역질환 이식질환 환자들에게 정상적인 면역 방어계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약물 개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최종영 교수는 “이번 신약 개발로 간이식 환자 개개인의 면역 상태를 모니터링 하면서 면역세포 조절을 통한 스마트한 면역치료가 가능한 약물로써, 면역 억제제의 불필요한 사용을 방지하고, 면역 억제제에 의한 2차 장기 손상이나 부작용을 최소화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보다 심도 깊은 연구를 통해 서울성모병원의 위상을 높이고 간이식 환자들을 위해 보다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연구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간이식 모델에서 STAIM 약물 효력 평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