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4 02:05 (토)
김아람 건국의대 교수, 국책 연구과제 선정
상태바
김아람 건국의대 교수, 국책 연구과제 선정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0.06.0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발성방광염 항생물질학 개발'…1억5천만원 지원

[프레스나인] 건국대병원은 김아람 비뇨의학과 교수(사진)가 ‘재발성방광염에 대한 항생물질학 개발(Development of Functional Peptides as Recurrent Cystitis-Targeted Therapeutics)’을주제로 한국연구재단에서 공모한 2020년도 국책 연구과제에 선정돼 연구비 1억5000만원을 지원받는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2020년 5월부터 3년 간 김아람 교수가 연구 책임자를 맡아 패혈증 연구의 권위자인 박영민 건국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면역학 교실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김아람 교수는 “재발성방광염은 예방법이 없어 항생제 남용으로 인한 내성이 생기게 된다”며 “내성위험성이 없는 항생제를 개발하고 세포 내로 투과시키는 기술을 접목해 더 효과적인 치료와 예방이 가능하도록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아람 교수는 2019년에도 ‘난치성방광 질환에 대한 치료 기술 개발’을 주제로 조쌍구 건국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줄기세포학교실 교수 연구팀과 함께 한국연구재단 국책과제에 선정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