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1:45 (금)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투약 이력 1년간 확인한다
상태바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투약 이력 1년간 확인한다
  • 이정원 기자
  • 승인 2020.06.04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의사·치과의사에 '의료용 마약류 빅데이터 활용서비스' 제공

[프레스나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사가 의료용 마약류 처방·투약 전 환자의 의료용 마약류 투약 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 서비스를 이번 달부터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자료제공=식약처)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자료제공=식약처)

기존에는 의사가 환자의 마약류 투약 이력을 미리 확인할 수 없단 문제가 있었지만, 이 서비스를 통해 마약류 투약 이력을 확인하고 오남용이 우려되는 경우 관련법(마약류 관리법 제11조의4 제2항 제3호, 제30조 제2항)에 의해 처방·투약하지 않을 수 있다.

이를 통해 환자가 여러 의료기관을 다니며 의료용 마약류를 과다·중복해서 처방받는 ‘의료쇼핑’을 방지할 수 있다는 게 식약처 기대다.

의사·치과의사는 ‘의료용 마약류 빅데이터 활용서비스’(data.nims.or.kr)에 접속해 사용자 등록·인증 후 해당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의사는 이 서비스를 통해 환자의 최대 1년간 의료용 마약류 투약 이력(투약일자, 처방의료기관, 의약품 정보)을 확인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에 앞서 환자에게 확인 사실을 알려야 한다.

그간 식약처는 마약류 오남용 방지를 위해 의사별 맞춤형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 도우미’ 서한을 발송하고, 지난 2월 국민이 본인의 마약류 투약이력을 확인할 수 있는 ‘내 투약이력 조회’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오고 있다고 전했다.

식약처는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 도우미’와 함께 이번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 서비스가 마약류의 적정 처방을 유도, 안전한 의료용 마약류 사용 환경을 조성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