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4 02:20 (토)
셀트리온 "유럽학회서 램시마SC 우수성 재입증"
상태바
셀트리온 "유럽학회서 램시마SC 우수성 재입증"
  • 이정원 기자
  • 승인 2020.06.0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염증성 장질환 유럽허가 등 계획 밝혀

[프레스나인] 셀트리온은 4일 유럽류마티스학회(EULAR)에서 류마티스 관절염(RA, Rheumatoid Arthritis)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램시마SC 임상 연구자료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EULAR는 6월 3일부터 6일까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이번 발표한 임상 연구결과 자료는 학회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고 셀트리온은 전했다.

램시마SC(사진제공=셀트리온)
램시마SC(사진제공=셀트리온)

셀트리온은 EULAR에서 1년간 진행된 램시마SC 임상을 토대로 면역원성(Immunogenicity)과 체질량 지수(BMI)에 대한 영향 평가(Impact Analysis)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이 연구 결과에서 제형에 따른 면역원성(Immunogenicity)에 차이가 없고, 체질량 지수가 램시마SC 투여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전했다.

셀트리온은 이 연구에서 30주차부터 격주로 54주까지 램시마SC를 투여한 IV투여군과 6주부터 54주까지 램시마SC를 투여한 SC투여군 두 그룹을 비교했다.

연구결과, 항체 반응(ADA, Anti-Drug Antibody)이 약동학 및 유효성 결과를 예측하는데 의미 있는 지표임을 확인했고 제형에 따른 면역원성에 차이가 없는 것을 입증했다는 게 셀트리온의 설명이다.

또한 6주부터 54주까지 램시마SC를 투여한 환자들을 WHO 분류 기준에 의거해 체질량 지수군 별 저체중 및 정상체중, 과체중, 비만 등 세 그룹으로 나눠 비교 분석한 결과 세 그룹의 유효성 결과가 유사했다고 셀트리온은 부연했다.

체질량 지수에 상관없이 120mg의 투여량이 적절한 치료법으로 확인됐다는 게 셀트리온 설명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세계 최초의 인플릭시맙(Infliximab) 피하주사 제형인 램시마SC는 여러 임상 결과를 통해 안전성과 효능, 면역원성에서 IV 제형과 차이가 없음을 입증, 자가 투여의 편리성을 갖춘 새로운 치료 방안으로 주목받고 있다”며 “RA 적응증에 이어 EMA(European Medicines Agency)로부터 염증성 장질환(IBD) 적응증까지 획득해 자가면역질환치료제의 강자로 입지를 굳히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