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 글로벌 권리 최종 확보
상태바
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 글로벌 권리 최종 확보
  • 남두현 기자
  • 승인 2020.09.07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열티 수익에 따른 안정적인 영업이익 발생
폴첸, 계약금액 64% 에이치엘비 유증 참여

[프레스나인] 에이치엘비는 리보세라닙의 글로벌 특허권을 보유 중인 미국의 어드밴첸 연구소와 특허권 양수도 본계약을 정식 체결했다고 7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으로 에이치엘비는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특허권 획득을 완료하게 되며 이후 리보세라닙의 상용화에 따른 로열티를 받게 된다.

지난 2월 27일 체결한 바인딩 텀 싯(Binding Term Sheet)과 비교 시 계약 당사자 간 세무관계 등의 편의성을 고려해 계약금액과 계약 대상자가 일부 변경됐다.
 
최종 계약 금액은 4200만불(약 499억원)로 기존 5천만불 대비 8백만불을 줄이는 대신 올해 로열티까지는 어드밴첸 연구소가 수령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즉 에이치엘비는 권리 양수 금액을 줄이는 대신, ‘지난해 매출을 기준으로 올해부터 수령’할 예정이었던 중국내 로열티를‘올해 매출을 기준으로 내년부터 수령’하는 것으로 변경했다.
 
계약 당사자에 중국의 어드벤첸 난징(Advenchen Nanjing)과 SFFT가 추가됐다. 이는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권리가 미국 어드벤첸 대표이자 리보세라닙 원개발자인 폴첸(G Paul Chen)이 소유하고 있는 중국법인에 귀속되어 있어, 이와 같은 계약이 체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 딜 클로징은 글로벌 특허권이 모두 에이치엘비로 이전 완료되는 약 90일 이후다.
 
본계약에 따르면 어드벤첸 난징과 SFFT는 전체 계약금액 중 150만불(약 178억원)만 현금으로 수령하고 270만불(약 321억원)은 전액 에이치엘비 유상증자에 다시 참여한다. 신주는 1년간 보호예수된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리보세라닙의 원개발자인 폴첸은 누구보다도 리보세라닙의 높은 잠재력과 미래 가치를 확신한다”며 “글로벌 블록버스터(blockbuster)급 신약의 탄생 과정을 함께하기 위해 상당금액을 유증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이번 본계약에 따라 에이치엘비는 리보세라닙에 대한 항서제약의 중국 내 매출은 물론 엘레바의 리보세라닙 글로벌 매출 시 이에 대해서도 로열티를 받게돼 장기적이고 안정적인 영업이익을 확보하게 됐다.
 
리보세라닙은 2014년 위암치료제(상품명 아이탄)로 중국에서 시판된 이후 올해 간암치료제로도 시판허가를 받았고, 비소세포폐암, 난소암, 유방암 등에 대해서도 병용으로 임상 3상을 승인받는 등 적응증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어서 그만큼 에이치엘비의 기대수익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에이치엘비는 현재 말기 위암을 대상으로 미국 FDA에 리보세라닙의 판매허가신청(NDA)을 준비중에 있으며, 선양낭성암, 간암 1차, 위암 2차, 대장암 3차, 육종 등에 대한 글로벌 임상도 진행하고 있다.
 
9월 19일부터 21일까지 열리는 유럽종양학회 2020 온라인회의(ESMO Virtual Congress 2020)에서 갑상선암, 폐암 임상 3상 결과 등 리보세라닙에 대한 21개의 논문이 발표될 예정으로, 각종 적응증에 대한 리보세라닙의 확장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