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혈류차단기기 ‘웹’ 국내 론칭 심포지엄 성료
상태바
휴젤, 혈류차단기기 ‘웹’ 국내 론칭 심포지엄 성료
  • 이정원 기자
  • 승인 2021.06.04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국내 뇌혈관 중재시술 분야 종사자 약 80명 참가

[프레스나인] 

휴젤, 혈류차단기기 ‘웹’ 국내 론칭 심포지엄 성료
온·오프라인 동시 개최…국내 뇌혈관 중재시술 분야 종사자 약 80명 참가

휴젤은 신경외과, 영상의학과 전문의 등 국내 뇌혈관 중재시술 분야 종사자 약 80명이 참석한 가운데, 혈류차단기기(Flow-disruptor) ‘웹(WEB)’의 국내 론칭 심포지엄(WEB Launching Symposium)을 최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온·오프라인 양방향으로 동시 진행된 이번 론칭 심포지엄에는 웹의 제조사인 ‘마이크로벤션(MicroVention)’사 관계자를 비롯해 뇌혈관 중재시술 분야의 국내외 전문가들이 연자로 참여했다.

심포지엄 1부에서는 웹에 대한 소개의 시간을 가졌다. 마이크로벤션 R&D 분야 부사장 후세인 랑그왈라(Hussain Rangwala)가 직접 발표자로 나서 신제품 혈류차단기기 웹에 담긴 기술력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웹의 사용 및 활용 방법에 대한 태국 지역 영업 및 임상 관리자 아서 루(Arthur Lu)의 발표가 이어졌다.

서울성모병원 심뇌혈관병원장 신용삼 교수 주재 아래 진행된 2부에서는 국내보다 먼저 웹의 상용화가 이뤄진 해외 시장 전문의들의 발표가 진행됐다. 웹을 활용한 시술 초기 경험에 대해 소개한 홍콩 현지 전문의 토니 첸의 강연을 시작으로 ▲호주 전문의 나탄 매닝 ‘웹 애플리케이션의 발전’ ▲일본 전문의 히데노리 오이시 ‘웹 가상 프로세싱 ▲신용삼 교수의 ‘국내 시장에서의 웹 초기 경험’ 발표가 이어졌다.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휴젤이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웹은 뇌혈관 중재 시술 분야 세계적인 의료기기 제조업체인 마이크로벤션(MicroVention)의 혈류차단기기로 지난 2019년 미국 FDA의 품목허가를 취득해 이미 미국,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제품의 안전성과 유효성 등을 인정받은 바 있다.

넓은 목 분기 동맥류 (Wide-neck bifuracation aneurysms, WNBA)의 치료 시 스텐트 보조하 코일 시술법에 비해 시술이 비교적 간단하여 시술 시간 및 방사선 피폭량을 줄일 수 있어 혁신적인 의료기기로 주목을 받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뇌혈관 관련 질환의 발병률이 매 해 꾸준히 증가해 나감에 따라 휴젤은 회사 내 ‘메디텍 사업부’를 통해 해당 시장 내 기업 영향력을 지속적으로 키워왔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제품 포트폴리오 확대를 통해 해당 시장 내 선도적인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휴젤은 메디텍사업부를 통해 뇌혈관 중재 시술과 관련된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지난 28일 진행된 ‘웹(WEB)’ 국내 론칭 심포지엄 온라인 화면 캡처
지난 28일 진행된 ‘웹(WEB)’ 국내 론칭 심포지엄 온라인 화면 캡처

 

Tag
#휴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