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펙수프라잔’ 美 기술수출…최대 4800억 규모
상태바
대웅제약, ‘펙수프라잔’ 美 기술수출…최대 4800억 규모
  • 최광석 기자
  • 승인 2021.06.08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임상 3상 돌입…뉴로가스트릭스 지분·판매 로열티 등 계약

[프레스나인] 대웅제약은 미국 뉴로가스트릭스(Neurogastrx)사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신약 ‘펙수프라잔(Fexuprazan)’ 기술수출(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뉴로가스트릭스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펙수프라잔의 임상·개발 및 허가를 담당하며, 대웅제약은 계약시점 뉴로가스트릭스 지분의 5% 및 이후 기업공개(IPO) 시점까지 총 13.5%의 지분을 받게 된다.

또 총 4억3000만 달러의 기술료와 펙수프라잔 미국 판매액에 따라 최대 두 자리 수 퍼센트의 로열티도 받을 수 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뉴로가스트릭스는 벤처캐피탈 그룹인 오비메드(OrbiMed), 5AM 벤처스 등이 투자한 소화기 분야 전문 회사로, 기존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펙수프라잔 임상개발을 최우선 순위로 추진하며 기업공개도 함께 준비할 계획이다. 

펙수프라잔은 위벽에서 위산을 분비하는 양성자펌프를 가역적으로 차단하는 기전의 P-CAB(Potassium-Competitive Acid Blocker) 제제로, PPI 계열 치료제보다 더 신속하고 오래 지속하는 치료효과가 있고 임상시험에선 투여 초기부터 주야간에 관계없이 즉시 가슴쓰림(heartburn) 증상 개선을 보였다. 또 위식도역류질환의 비전형적 증상 중 하나인 기침(cough) 증상도 완화됐다는 게 대웅제약의 설명이다. 

양사는 내년 임상 3상에 돌입해 신속하게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품목허가를 추진할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중국, 중남미, 미국까지 펙수프라잔 단일품목으로 총 1조원이 넘는 수출 기술이전 계약을 달성하게 됐고 이후 다른 지역에서의 계약도 조만간 마무리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국내 품목허가를 앞두고 있는 펙수프라잔은 중국과 중남미에서도 현지 최고 제약사들에게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술수출을 성공한 검증된 신약으로 이제 미국 진출도 초읽기에 들어갔다”면서 “펙수프라잔을 글로벌 최고 위산분비억제제로 키워내겠다”고 말했다.

짐 오마라(Jim O’Mara) 뉴로가스트릭스 대표는 “아직까지도 더 나은 치료 방법을 필요로 하는 많은 위산분비장애 환자들을 돕기 위해 대웅제약과 협력, 펙수프라잔을 미국에서 개발하고 상용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