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휴이노와 ‘메모패치’ 국내 판권 계약
상태바
유한양행, 휴이노와 ‘메모패치’ 국내 판권 계약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2.04.1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전도 모니터링 AI 솔루션…보험수가 정책 수혜 기대

[프레스나인] 유한양행은 휴이노와 메모패치(MEMO PatchTM)의 국내 판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메모패치는 심전도 모니터링 AI 솔루션으로 최대 14일까지 측정한 심전도 데이터를 인공지능 기술로 분석해 의료진의 진단을 보조하는 솔루션이다.

메모패치 판권 계약과 보급 확대에 따라, 의료기관에서의 심전도 측정, 분석 및 부정맥 등 심혈관 질환의 조기 진단이 보다 원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5월 중 메모패치 제품을 본격 선보일 예정이며, 보험수가 정책 수혜에 따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웨어러블 심전도 시장에도 큰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한양행은 그동안 전략적 투자를 통해 휴이노의 2대 주주로서 투자사의 지위를 가지고 있다. 

유한양행의 조욱제 사장은 “혁신적인 기술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양사가 오랜 기간 준비한 만큼 유한의 영업력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심전도 분석 시장을 리딩하는 성과를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유한양행과 휴이노의 '메모패치 국내 판권 계약 체결식 장면.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과 휴이노의 '메모패치 국내 판권 계약 체결식 장면. 사진/유한양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