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6 15:40 (월)
[단독]셀트리온, 항체키트 출격대기…'디아트루스트' 제품명 확정
상태바
[단독]셀트리온, 항체키트 출격대기…'디아트루스트' 제품명 확정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0.06.1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원키트 '패스코브' 유력…진단기기 상표권 등록
셀트리온이 출원한 진단키트 상표권
셀트리온이 출원한 진단키트 상표권

[프레스나인] 셀트리온이 코로나19 항체 신속진단키트(RDT)의 제품명을 '디아트루스트(DiaTrust)'로 확정하고 이달 해외 시장에 진출한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최근 디아트루스트라는 상표권을 특허청에 출원했다. 디아트루스트의 지정상품은 약제·의료용 진단시약, 의료용 DNA 분석용 화학제, 임상진단시약 등이다. 디아트루스트는 휴마시스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도입한 항체 신속진단키트의 제품명이다.

셀트리온은 휴마시스가 승인받은 항체 신속진단키트를 자체 브랜드인 디아트루스트라는 제품명을 사용해 해외시장 공급하겠다는 방침이다. 휴마시스가 해외진출에 필요한 인허가 절차를 모두 완료한 상황이어서 이달 디아트루스트가 바로 수출길에 오르게 된다. 구체적인 수출 국가는 알려지지 않았다.

휴마시스는 올 3월 항체 신속진단키트(Humasis COVID-19 IgG/IgM Test, Humasis COVID-19 IgG/IgM Antibody Test)로 유럽 CE 인증과 동시에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수출용 허가를 획득했다.

셀트리온이 진단키트 전문기업인 비비비와 공동개발한 항원 진단키트(POCT)의 제품명은 '패스코브(FASCOV)'가 유력하다.

셀트리온은 디아트루스트와 함께 패스코브에 대한 상표권도 출원했다. 패스코브에 대한 지정상표는 의료용 진단기구, 의학용 의료진단장치, 체외진단기기 등이다. 셀트리온이 진단키트 의료기기로 상표권을 출원한 것은 디아트루스트와 패스코브 뿐이다.

셀트리온과 비비비는 항원 진단키트로 유럽 CE인증 신청을 완료한 상태다. 이달 중 인증을 완료하고 내달 7월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도 수출용 허가를 획득하고 수출 준비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 관계자는 "CE 인증은 유럽 공통규격에 부합하다는 의무표식이다. 유럽뿐만 아니라 아시아, 중동, 남미, 아프리카 등에서 인정받아 개별 국가 수출이 가능하다"며 "셀트리온이 파트너사와 손잡고 항원·항체 진단키트로 본격적인 수출길에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항체 진단키트는 코로나19 감염 후 바이러스에 감염된 적이 있음을 보여주는 항체를 찾는 검사다. 증상 1주일후에 항체가 생기기 때문에 발병 초기에는 정확도가 떨어진다. 완치자 병원 퇴원 시 확인 용도로 적극 사용될 수 있다.

항원 진단키트는 바이러스(항원) 자체를 추적하는 검사다. 초기 무증상자도 선별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으나 표준검사법인 RT-PCR(유전자 검사)보다는 민감도가 떨어진다. 검사비용이 비교적 저렴하고 타액 체취를 통한 검사로 간편한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어 1차적으로 대상자를 선별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