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9 09:40 (목)
셀리버리 “코로나19 치료후보 iCP-NI, 영장류 효능입증”
상태바
셀리버리 “코로나19 치료후보 iCP-NI, 영장류 효능입증”
  • 남두현 기자
  • 승인 2020.06.25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써던리서치 수행 2차 시험결과 공개

[프레스나인] 셀리버리는 싸이토카인폭풍억제 중증패혈증 치료신약으로 개발중인 항염증제 iCP-NI가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 감염 영장류에서 코로나19에 대한 효능을 입증했다고 25일 밝혔다.

셀리버리에 따르면 미국 위탁연구기관(CRO)인 써던리서치에서 수행되고 있는 영장류에 대한 iCP-NI의 치료효능 평가시험은 1차(코로나19 모델링), 2차(용량결정시험), 3차(치료효능 평가시험)에 걸쳐 진행되고 있다.

2차 시험 결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전 95%였던 원숭이의 산소 포화도가 감염 48시간 후 70%까지 감소했지만, iCP-NI를 투여한 실험개체의 산소 포화도는 감염 전 95% 에서 96%로 정상 수치를 유지했다고 셀리버리는 전했다.

이는 감염군 대비 104%의 치료효과를 의미한다고 셀리버리는 보고 있다.

산소 포화도의 정상수치는 95% 이상으로, 80% 이하는 매우 심각한 저산소증 상태를 의미하고, iCP-NI를 투여하지 않은 개체에서 바이러스 투여 후 48시간 시점의 산소 포화도인 70%는 급성호흡장애(ARDS)로 사망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게 셀리버리 설명이다.

셀리버리는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원숭이들의 분당 호흡수(RR)는 16회에서 48회 까지 3배 증가해 호흡이 가빠지고 호흡곤란 상태에 빠지는 반면, iCP-NI를 투여한 원숭이들은 분당 20회 수준의 양호한 상태를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험 책임자인 제니퍼 피컨(Jennifer Pickens) 박사는 “이는 호흡기 감염질환인 코로나19에 대한 치료효능을 입증하는데 매우 중요한 증거”라고 전했다.

조대웅 셀리버리 대표는 “폐 조직을 파괴해 영구적 폐손상을 초래하는 폐 염증및 폐 섬유화 정도와 혈중 싸이토카인폭풍(cytokine storm) 수준 그리고 바이러스 숫자를 줄이는지 여부에 대한 세밀한 분석이 현재 미국에서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이미 1차 실험에서 감염 48시간 이후 염증성 싸이토카인의 농도가 최고점에 달하는 것을 확인했고 동일한 시간대에서 폐 호흡기 중증염증에 대한 치료효과를 보인 이번 임상소견 데이터만으로도 iCP-NI의 코로나19에 대한 치료효과를 증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이어 그는 “2차 실험결과를 바탕으로 3차 대량의 영장류 실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실험조건을 최적화 할 것”이라며 “효능평가 시험과 동시에 미국의 전문위탁 독성시험기관인 코방스에서 진행중인 안전성평가 시험결과를 합쳐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임상시험신청(IND) 및 허가를 받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미국에서 코로나19에 대한 임상 및 치료목적사용승인(EAP)을 받겠단 목표다.
조 대표는 “TNF-α 등 한두가지 싸이토카인을 중화시키는 기전으로 관절염 치료 등에 쓰이고 있는 바이오시밀러, 심각한 부작용이 동반되는 스테로이드 계열 소염제들로는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없다”며 “결국 염증을 안전한 방법으로 강력하게 제어할 수 있는 iCP-NI와 같은 싸이토카인폭풍 억제 항염증신약이 최종 코로나19 치료제로 쓰이게 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