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5 20:10 (일)
외교부, 이란의 미국공격 등 중동정세 대책회의 열어
상태바
외교부, 이란의 미국공격 등 중동정세 대책회의 열어
  • 김창동 기자
  • 승인 2020.01.08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 현황 및 대응 체계 점검
재외국민 보호, 업계 피해 방지, 향후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 등
외교부, 중동정세 대책반 회의 개최 / 외교부 제공
외교부, 중동정세 대책반 회의 개최 / 외교부 제공

[프레스나인] 김창동 기자=외교부는 8일 이란의 이라크 소재 미군기지 미사일 공격과 관련하여 조세영 제1차관(대책반장) 주재로 중동정세 대책반 회의를 개최하고 관련 현황 및 대응 체계를 점검했다.

외교부는 중동정세 대책반과 해외안전지킴센터를 중심으로 재외공관, 관계부처 등과의 유기적인 협조 체제 하에 24시간 긴급 대응 체제를 유지하고 있다.

대책반은 중동지역 긴장 고조에 따른 정세를 평가하고 재외국민 보호, 업계 피해 방지, 향후 시나리오별 대응 방안 등을 점검하여 그 결과를 강경화 장관에게 보고했다.

강 장관은 "중동지역 긴장이 크게 고조되고 있는 만큼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 확보를 위해 24시간 대응 체제를 빈틈없이 가동하고 유사시 신속하게 대응하라"고 당부헀다.

외교부는 이날 부로 재외국민보호 관련 위기경보를‘주의’ 단계로 발령하고, 이란 일부 지역에 대해 여행경보를 상향 조정했다.

이번 여행경보 조정으로 이란 내 현재 1단계 남색경보가 발령돼 있는 지역은 2단계 황색경보로 상향 조정된다. 기존에 3단계 적색경보가 발령돼 있던 지역(시스탄발루체스탄 주, 터키․이라크 국경지역, 페르시아만 연안 3개 주)에 대해서는 현행과 같이 3단계 적색경보가 유지된다.

외교부는 "미국 등 주요국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지속하는 가운데 중동 정세 동향에 대한 면밀한 분석 및 관계부처, 재외공관 등과의 공조를 통해 우리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