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6 07:20 (화)
강동구, 고시원·독서실·스터디카페 등 집중 방역
상태바
강동구, 고시원·독서실·스터디카페 등 집중 방역
  • 장인지 기자
  • 승인 2020.04.0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9개소 대상…살균소독제 등 방역물품 전달

[프레스나인] 강동구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고시원, 독서실, 스터디카페 등 방역 사각지대 229개소에 대한 대대적인 방역을 실시했다고 7일 밝혔다.

대상은 화장실, 식당 등 공용사용이 많고 공간이 좁아 물리적 거리 두기가 어려운 고시원(165개소), 계속되는 개학 연기로 학생 이용이 급증한 독서실(50개소)과 스터디카페(14개소) 등이다.

특히, 사업자 등록만으로 영업이 가능한 스터디카페는 지도·감독기관이 따로 없어 방역 대상에서 빠질 우려가 높았다.

방역은 동별 직능단체 회원들로 구성된 민간 자율방역단 170여 명과 동주민센터 직원들이 합동으로 진행했다. 이후로도 자체 방역이 가능하도록 살균소독제와 사용 안내문,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구 관계자는 “주민들로 구성된 자율방역단이 어르신사랑방, 버스정류장, 종교시설 등 주요 다중이용시설 방역에 큰 힘을 보태주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민관이 협력해 방역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빠짐없이 관리하고, 철저한 방역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