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1:30 (금)
큐렉소 ‘인공관절 수술로봇’ 인도 첫 수출
상태바
큐렉소 ‘인공관절 수술로봇’ 인도 첫 수출
  • 이정원 기자
  • 승인 2020.06.11 0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큐비스-조인트, 2025년까지 최소 53대 대리점 계약 체결

[프레스나인] 의료로봇 전문기업 큐렉소는 자체 기술로 개발한 인공관절 수술로봇 ‘큐비스-조인트(CUVIS-joint)’를 인도 최대 임플란트 기업인 ‘메릴헬스케어(Meril Healthcare)’사와 약 5년 동안 최소 53대의 대규모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큐렉소는 ‘큐비스-조인트’의 국내 식약처 인허가 승인 후 첫 계약을 국내가 아닌 해외 대기업과 체결했다는 점에 의미를 두고 있다.

인도에 본사를 둔 메릴헬스케어는 2006년 설립 후 임플란트를 비롯하여 혈관 중재장치, 정형외과 보조제, 체외 진단, 기관 內 수술 및 ENT 제품 형태의 의료 솔루션 제조업체다. 인도, 미국, 독일을 비롯한 전 세계 150개 이상의 국가에서 100개 이상의 제품 포트폴리오 및 4천여 명의 직원을 보유한 다국적 기업이다.

메릴헬스케어는 슬관절 및 고관절 임플란트 제조를 영위하며 2008년에 첫 수술을 시작했다. 11년 동안 정형외과 임플란트 사업에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인도뿐만 아니라 글로벌 임플란트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도 판매 승인을 받은 바 있다.

2019년 인도의 임플란트 시장은 약 23만 케이스로 전년대비 약 17% 성장하였으며 이 중 메릴헬스케어의 시장점유율은 약 24%로 같은 기간 매출은 인도에서 65% 증가했다.

큐렉소 이재준 대표는 “앞으로 해외 지역적 특성에 따라 오픈 플랫폼 또는 특정 임플란트 회사와의 독점 사용 협력을 통해 큐렉소만의 기업가치를 극대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