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9 09:40 (목)
큐리언트, 미국 암학회서 신규 항암제 공개
상태바
큐리언트, 미국 암학회서 신규 항암제 공개
  • 최원석 기자
  • 승인 2020.06.2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702' 면역세포와 암세포 동시 작용…CDK7 저해제 'Q901' 내년 미국 임상 착수

[프레스나인] 큐리언트는 미국시간으로 22일, 23일 양일간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미국 암학회(America Association of Cancer Research, AACR annual meeting 2020)에서 'Q702'와 'Q901' 두 파이프라인의 연구성과를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회사의 첫번째 항암과제인 Q702는 종양미세환경 내에서의 면역 활성화에 관여하는 삼중저해(Axl, Mer, CSF1R) 면역항암제다. 이번 AACR 발표를 통해 Q702 투약 시 암세포 사멸에 관여하는 CD8 T세포가 대폭 증가할 뿐만 아니라, 암세포에서 기존 면역관문억제제 저항성과 동반되는 주 조직적합성 복합체 I (Major Histocompatibility Complex I, MHC I)의 발현 저하도 막을 수 있음을 보였다.

이는 면역세포와 암세포에 동시에 작용한다는 것을 말한다. 또한 삼중음성유방암, 신장암, 대장암 등 다양한 동물모델에서 재현성 있는 면역항암 효능을 확인했다. 실험동물 중 암세포가 100% 사멸하는 완전 관해 결과도 확인했다. 

이번 AACR을 통해 학계에 첫 선을 보이는 Q901은 CDK7 인산화 효소에 대한 특이적 저해제로, 암세포 증식에서 나타나는 세포주기 조절 장애에서의 ‘마스터 키’ 역할을 하는 CDK7을 저해하는 새로운 기전의 항암제 후보물질이다.

큐리언트는 이번 발표를 통해 Q901의 압도적 선택성을 통한 고등급 장액성 난소암 및 거세 저항성 전립선암 모델에서의 효능을 제시했다. 세계적으로 개발 단계에 진입한 CDK7 선택적 저해제가 많지 않아, Q901의 높은 선택성에 따른 뛰어난 효능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으며, 내년 美FDA 임상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

남기연 큐리언트 대표는 “높은 가치를 가지고 있지만 경쟁도 치열한 항암제 개발에 있어서 우리만의 기전적, 효능적 차별성을 확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발표를 통해 Q702와 Q901의 뛰어난 효능의 기반이 되는 기전적 차별성을 보였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