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틸렉스 ‘앱비앤티’, 고형암 임상 적응증 확장
상태바
유틸렉스 ‘앱비앤티’, 고형암 임상 적응증 확장
  • 염호영 기자
  • 승인 2021.10.12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BV 양성 위암 대상 표준 치료법 기대”

[프레스나인] 유틸렉스는 킬러 T 세포(CD8+ T cell)치료제 ‘앱비앤티(EBViNT)’의 국내 임상 1/2a상 적응증 추가 승인을 완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기존 NK/T세포림프종 환자 대상으로 진행 중이던 이번 임상은 고형암인 위암 환자 타겟으로 확장된다. 

앱비앤티는 유틸렉스 고유의 4-1BB 기반 암 항원 특이적인 킬러 T 세포 분리 및 대량생산 플랫폼 기술을 적용해, EBV(Epstein-barr virus)에 반응하는 T세포로 만 구성된 면역세포치료제다.

유틸렉스는 이번 추가 승인에 따라, 임상에서 EBV 양성 NK/T 세포림프종 및 위암 환자 72명을 대상으로 앱비앤티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확인한다. 

유틸렉스에 따르면 고형암 중에서도 아직 EBV 양성 위암 대상으로는 마땅한 표준 치료법이 존재하지 않는다. 유틸렉스는 이번 임상에서 앱비앤티 치료제가 효과를 보일 경우 전 세계 위암 환자의 약 10%에 해당하는 EBV 양성 위암 환자들의 표준 치료법으로 정립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유틸렉스는 EBV 양성 말기암 환자 8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기존 임상에서 완전관해(CR, Complete Response) 2명 및 부분 관해(PR, Partial Response) 2명으로 확인되는 결과를 이미 확보한 바 있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이사는 “기존 앱비앤티 임상1/2a상은 앱비앤티 단독 투여였으나, 이번에 적응증을 확장하며 세포치료제 치료 효과 향상을 위한 사전 및 사후 치료를 함께 진행하게 된다”며, “기존 임상에 이어 이번 임상에서도 앱비앤티의 강력한 항암 효력을 확인하게 된다면 혈액암을 넘어 고형암 치료까지 앱비앤티만의 차별화된 시장성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