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7 02:35 (화)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사회 취약계층에 마스크 지원 나서
상태바
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사회 취약계층에 마스크 지원 나서
  • 홍은기 기자
  • 승인 2020.03.06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송지역 장애인복지관등 취약계층에 마스크 6,000개 지원

[프레스나인] 홍은기 기자=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원장 허선, 이하 ‘개발원’)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사회 취약계층을 위해 마스크를 지원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마스크 지원은 오송지역 3개 공공기관(한국보건복지인력개발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식품안전관리인증원)이 연합한 오송사회적가치실현협의체(이하‘오가협’)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오가협은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오송지역 장애인 복지관, 아동시설 및 흥덕구의 저소득층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 6,000개를 지원할 예정이며, 오늘 6일부터 순차적으로 마스크를 지원할 방침이다. 

개발원 허선 원장은 “보건복지전문교육기관으로서 코로나19 사회문제에 대해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며 “국민의 건강을 위하여 감염을 막을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효과적인 방법을 확인하여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