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10 16:10 (금)
게임빌, 글로벌 히트 MMORPG ‘탈리온’ 전직 시스템 등 대규모 업데이트
상태바
게임빌, 글로벌 히트 MMORPG ‘탈리온’ 전직 시스템 등 대규모 업데이트
  • 홍은기 기자
  • 승인 2020.03.19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직 시스템’ 도입, 다양한 캐릭터로 전략적인 전투 참여 가능
신규 육성 콘텐츠 ‘패시브 카드’· ‘시련의 동굴’ 난이도 확장 등 즐길거리 풍성

[프레스나인] 홍은기 기자=게임빌(대표 송병준)이 글로벌 히트 MMORPG ‘탈리온(TALION)’의 대규모 업데이트를 실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전직 시스템 도입, ‘패시브 카드’, ‘시련의 동굴’ 난이도 추가 등 다양한 즐길거리로 유저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직업 변환의 기회를 통해 새로운 캐릭터로 색다른 전투의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개편한 부분이다. ‘워리어’, ‘어쌔신’, ‘메이지’, ‘건슬링어’ 총 4가지 캐릭터에서 각각 2가지 직업으로 전직이 가능해 진다. 근접 전투형 캐릭터인 ‘워리어’는 ‘버서커’와 ‘가디언’으로 전직이 가능하다. 

버서커의 경우 방어력 감소, 다양한 군중 효과, 화상 효과로 전장에서 강력한 데미지를 입힐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가디언은 방어적 능력이 강화되어 전투에서 탱커의 역할을 핵심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어쌔신’의 경우, ‘블레이드’로 전직해 기존 어쌔신 스킬보다 높아진 데미지와 상태 이상 효과를 줄 수 있으며, ‘쉐도우 워커’로 전직하면 다양한 콤보 조합의 공격 시너지를 낼 수 있다. 

마법사 캐릭터인 ‘메이지’는 공격형 마법을 사용하는 ‘위자드’와 ‘프리스트’로 전직이 가능하며, 총기를 사용하는 원거리 공격형 캐릭터 ‘건슬링어’는 ‘스나이퍼’와 ‘헌터’로 전직해 전투에 참가할 수 있다. 전직은 캐릭터 레벨 100 달성 시 보조 퀘스트를 통해 진행할 수 있다. 

또한 신규 육성 콘텐츠 ‘패시브 카드’도 새롭게 선보인다. 각 직업별로 최대 5개까지 제공되는 패시브 카드는 앞, 뒷면이 있으며 활성화된 면의 카드 능력치를 제공받게 된다. 패시브 카드 활성화를 위해서는 ‘스킬 교본’과 ‘골드’가 필요하며 총 7번까지 강화가 가능하다. 1회 강화 시마다 강화 수치는 랜덤하게 적용되며 골드, 루비, 다이아 등 재화나 신규 아이템인 ‘마법 카드’를 사용해 카드를 초기화 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기존 ‘시련의 동굴’ 난이도가 10단계에서 18단계로 확장되며, 초보 유저들이 빠르게 진영 간 전쟁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팀전투나 대전투, 점령전 입장 시 능력 보정치와 경험치가 대폭 상향된다. 

‘탈리온’은 유티플러스(대표 유태연)가 개발하고 게임빌이 서비스하는 블록버스터 MMORPG로 우수한 타격감과 그래픽, 360도 시점 조절이 가능한 3D 뷰를 갖춘 하이 퀄리티 게임으로 주목받고 있다. 진영 간 전쟁(RvR) 콘텐츠의 강점 뿐만 아니라 빠른 성장과 편의를 위한 시스템과 신규 콘텐츠 등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며 국내·외 마니아 층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자세한 업데이트 내용은 탈리온 공식 카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