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7 23:20 (수)
암 생존자 절반 ‘고지혈증’ 위험에 무방비
상태바
암 생존자 절반 ‘고지혈증’ 위험에 무방비
  • 정재로 기자
  • 승인 2020.05.14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암 이외 사망원인에 대한 관심 필요”
연구팀 “심뇌혈관 질환 예방 위해 고지혈증 적극 치료 권장”

[프레스나인] 고지혈증 치료가 필요한 암 생존자 상당수가 치료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신동욱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를 이용해 지난 2007년부터 2016년 사이 암 생존자 1,470명을 대상으로 고지혈증 유병률과 치료율을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남성 암 생존자의 59.6%, 여성 암 생존자의 34.2%가 고지혈증 치료가 필요함에도 적절한 치료를 받고 있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녀 모두를 합하면 절반에 가까운 43.9%에 달한다. 암환자의 생존 기간이 점점 늘면서 이들이 다른 질병에 노출될 위험도 덩달아 커지는 데도 이를 간과하고 있다는 게 이번 연구에서 드러난 셈이다.
 
암 생존자는 특히 심혈관 질환 위험이 커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실제 암 치료 과정에서 항암화학요법 또는 호르몬 요법을 받으면 고지혈증을 동반한 대사증후군의 발생위험도가 증가한다. 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은 심혈관 질환의 주요 발병 요인 중 하나다.
 
신동욱 교수는 “향상된 암치료 이후 생존기간이 늘어날수록 암 생존자들은 암에 대한 추적 관찰과 더불어 고지혈증 등 만성질환 관리와 좋은 건강습관 유지, 암 검진 등 전반적인 건강관리도 함께 병행해야 한다” 고 강조하였다.
 
삼성서울병원에서는 암치유클리닉을 운영하여 건강증진분야의 전문의들이 암환자들의 심뇌혈관 질환 예방을 위한 만성병 관리 및 건강습관 지도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국제 저명학술지인 ‘유럽예방심장학저널(EJPC)’ 에 게재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