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4 01:25 (토)
보건당국, 전자출입명부 시범사업 시작…"개인정보 보호 만전"
상태바
보건당국, 전자출입명부 시범사업 시작…"개인정보 보호 만전"
  • 이정원 기자
  • 승인 2020.06.01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수기명부 문제점 보완 기대

[프레스나인] 보건당국이 오늘(23일)부터 다중이요시설과 사업장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전자출입명부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앞서 보건당국은 사업장이나 업소에서 출입자를 확인하기 어려웠던 점을 고려해 전자출입명부 사업 추진계획을 밝힌바 있다. 이에 기존 수기명부의 문제점을 보완하되 개인정보보호에 문제가 없도록 관리해나가겠단 계획이다.

박능후 중대본 1차장
박능후 중대본 1차장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전자출입명부 시범사업을 거쳐 실제 사업을 시작하면 자신이 방문한 시설이나 업소에서 의심환자 발생시 신속하게 감염 관련 정보를 알 수 있다”고 기대했다.

사업 실시 전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미흡한 부분을 점검해나갈 예정이다.

박 1차장은 “수도권은 인구밀집도가 높고 이동량이 많은 지역”이라며 “언제든지 예기치 못한 곳에서 물류센터 사례와 같은 집단감염이 다시 발생할 수 있는 긴장된 국면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선 앞으로 2주간이 중요하다”면서 “수도권 지역에 방역조치를 강화하고 관계부처, 지자체와 함께 고위험시설과 사업장에 대한 점검을 전국적으로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물류센터 집단감염 보고 이후 확진 환자 수는 감소(28일 79명, 29일 58명, 30일 39명, 31일 27명, 1일 35명)하고 있다. 하지만 연결고리가 불분명한 전파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소모임 등으로 산발적인 감염사례가 발생하고 있어 안심할 상황이 아니라고 보건당국은 당부하고 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선 개장을 앞둔 해수욕장의 방역 상황과 함께권역별로 선별 진료 긴급지원팀을 운영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기존 선별진료소만으로는 단기간 다수 접촉자 발생시 수요대응에 어려울 수 있단 지적에 따른 논의다.

박 1차장은 “시도별 여건에 맞는 긴급지원팀을 운영하면 상황 발생 즉시 한층 더 신속히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해수욕장 내 안전한 이용 환견을 조성하기 위한 방역 준비 상황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