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자회사 엘레바, 케이트 맥킨리 대표 선임
상태바
에이치엘비 자회사 엘레바, 케이트 맥킨리 대표 선임
  • 최광석 기자
  • 승인 2021.07.21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보세라닙‧아필리아 빠른 개발 및 상업화 추진 계획

[프레스나인] 에이치엘비는 미국 자회사 엘레바(Elevar Therapeutics)가 케이트 맥킨리(Kate Mckinley) 부사장을 신규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엘레바는 이번 케이트 맥킨리의 대표이사 선임을 계기로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VEGFR 억제)과 파클리탁셀 3세대 개량신약 ‘아필리아’의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향후 빠른 글로벌 인허가와 상업화를 위한 사전 절차를 준비해 갈 계획이다.

케이트 맥킨리 대표는 미국 툴사 대학(Univ. of Tulsa)에서 경영학 석사를 취득했다. 다국적 제약사인 에브비(AbbVie)에서 각종 항암신약의 판매 기획과 마케팅 업무를 총괄했으며, 덴드리온(Dendreon)에서 마케팅과 병원영업 등을 담당했다. 

그리고 2019년 최고고객책임자(Chief Commercial Officer)로 엘레바에 합류, 마케팅 전략수립과 글로벌 공급망 확충 등을 담당하며 리보세라닙과 아필리아의 상업화를 준비해왔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기존 대표이사였던 알렉스 김은 엘레바 이사회 의장으로서 경영지원과 함께 주요 현안에 대해 모회사인 에이치엘비와의 가교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엘레바는 리보세라닙의 말기 위암 임상 3상을 마치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신약허가신청(NDA)를 준비하고 있으며, 간암 1차, 선양낭성암 1차, 위암 2차, 대장암 3차 치료제로도 개발하기 위해 글로벌 임상을 진행 중에 있다. 

또 유럽에서 난소암 치료제로 승인받은 아필리아의 국가별 판매를 위해 다국적 제약사들과 협력하고 있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대형 글로벌 제약사에서 오랜 경험을 통해 신약개발 전반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폭넓은 네트워크를 보유한 맥킨리 대표가 새로 선임되면서 마케팅 역량을 강화하는 등 글로벌 빅파마를 향한 엘레바의 변화와 성장이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에이치엘비
사진제공:에이치엘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