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바이오 ‘국민건강영양조사 유전체 구축’ 주관기관 선정
상태바
테라젠바이오 ‘국민건강영양조사 유전체 구축’ 주관기관 선정
  • 장인지 기자
  • 승인 2021.03.29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월간 7억원 지원…4800명 데이터 생산

[프레스나인] 테라젠바이오는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이 주관하는 ‘국민건강영양조사 참여자 유전체 정보 구축’ 과제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 사업은 국민 건강∙영양 통계와 유전 정보를 융합해 질병 예방 및 치료를 위한 국가 표준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것으로, 2019년부터 매년 실시되고 있다.

테라젠바이오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이 사업의 단독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 회사는 앞으로 약 10개월간 정부로부터 7억여원을 지원받아, ‘한국인칩’ 기반의 유전체 분석 및 차세대염기서열분석법(NGS)을 활용한 전장염기서열(WGS) 분석 등을 통해 총 4800명의 유전체 데이터를 생산한다.

이번 사업에 사용되는 ‘한국인칩’은 한국인에게서 주로 발견되는 80만종의 유전 변이 정보를 반영해 질병관리청에서 제작한 질병 유전체 분석 플랫폼이다.

테라젠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만성질환 예방을 위한 보건 정책 수립 및 희귀질환 치료 연구 등 국가 헬스케어 인프라 확충과 정밀의료 실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