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5 01:00 (일)
이대 의료원, 라파스와 공동 연구개발 추진
상태바
이대 의료원, 라파스와 공동 연구개발 추진
  • 장인지 기자
  • 승인 2020.05.2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 협약식 개최…빅데이터와 약물전달 기술 접목

[프레스나인]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은 지난 5월27일 이대서울병원 지하 2층 대강당에서 라파스와 업무제휴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양 기관은 향후 ▲공동 연구개발사업의 추진 ▲학술정보 교류 및 기술개발 자문 ▲양 기관 인적자원의 상호 교류 ▲보유시설 및 장비·기자재의 공동 활용 ▲기타 양 기관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 등의 업무를 함께 진행한다.

이화여자대학교 의료원은 그동안 쌓아 온 각종 임상 빅데이터와 진료 및 연구의 노하우와 라파스의 생명공학과 약물전달 기술을 접목해 새로운 의료제품 개발에 큰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라파스는 이대서울병원이 위치한 서울시 강서구 마곡 M밸리에 위치한 코스닥 상장 바이오기업으로 기존의 방법보다 더 안전하고 편리하면서도 효율적으로 약물을 전달할 수 있는 ‘용해성 마이크로구조체’를 자체 개발하고 상용화한 세계적인 기술 기업이다.

마곡 M밸리 내 바이오의료 기술교류 및 공동연구를 위해 마련된 이번 업무 협약식에는 유경하 이화여자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유재두 이대목동병원장, 임수미 이대서울병원장, 이선영 의료원 전략기획본부장, 하은희 연구진흥단장 등 의료원 관계자들과 정도현 라파스 대표이사, 신주엽 이사, 한동훈 수석연구원, 박소현 책임연구원, 진주영 선임연구원 등 회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