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2 09:50 (화)
政 "코로나19 등 감염병 치료·백신 개발, 예산 대폭지원"
상태바
政 "코로나19 등 감염병 치료·백신 개발, 예산 대폭지원"
  • 이정원 기자
  • 승인 2020.05.08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능후 범정부 지원단장, 3차 추가경정예산 통한 투자 약속

[프레스나인] 정부가 예산을 추가로 편성, 코로나19를 포함한 감염병에 대한 치료제·백신 개발에 자금을 대폭 지원하겠단 입장을 밝혔다.

현재 검토하고 있는 3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기업들에 대한 지원과 더불어 감염병 대응연구 기반을 확충하는 정부 투자도 크게 늘리겠단 계획이다.

박능후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이하 범정부 지원단) 단장은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차 회의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
박능후 복지부 장관

박 단장은 특히 코로나19 대처는 방역과 함께 치료제·백신 개발이 중요하단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박능후 단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고 있지만 종식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해 관계부처와 함께 기업 애로사항을 상담하고, 원스톱으로 신속하게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로 침체된 대한민국 성장 엔진을 다시 가동하기 위한 3차 추가경정예산이 검토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기업들에 대한 지원과 감염병 대응연구 기반을 확충하는 정부 투자도대폭 확대되도록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됨에 따라 지난 6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했다. 하지만 재유행 가능성 등을 감안해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고 당부하고 있다.

박 단장은 "생활 속 거리두기는 국민 개개인과 우리 사회 모두가 스스로 방역에 책임에 지는 주체가 된다는 의미이지 코로나19의 종식이 아니다"라며 "해외에서 확산세가 쉽게 꺾이지 않고 있고, 국내에서도 올 가을 재유행 가능성을 고려한 대비태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