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젤, HA필러 신공장 가동…글로벌 진출 본격화
상태바
휴젤, HA필러 신공장 가동…글로벌 진출 본격화
  • 이정원 기자
  • 승인 2021.06.08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800만 시린지 규모 생산 가능, 시간당 6000 시린지 생산

[프레스나인] 휴젤이 지난 7일 춘천 거두농공단지에서 휴젤 손지훈 대표집행임원, 아크로스 한선호 대표이사를 비롯해 휴젤 및 아크로스 주요 관계자 약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HA필러 신공장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8일 밝혔다.

HA필러 신공장은 지난해 4월 기공식 진행 후 약 11개월 만에 건설을 완료, 이번 준공식을 기점으로 본격적인 제품 양산에 나선다. 휴젤은 신공장 건설을 통해 기존 생산 규모의 2배에 달하는 연간 800만 시린지 규모의 HA필러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 이와 더불어 최신 고속 자동 포장설비를 도입, 생산 효율성 극대화로 국내 최고 수준인 시간당 6000 시린지 생산이 가능하다.

휴젤은 이번 생산기지 확충을 통해 연평균 7% 수준으로 지속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메디컬 에스테틱 시장 수요에 원활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현재 빠른 시장 확대를 이어가는 유럽을 비롯해 현재 전 세계 31개국 시장 내 회사 제품 영향력이 꾸준히 확대되고 있는 만큼 이번 신공장 건설은 기업 외형 및 수익성 확대에 주효한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앞서 휴젤은 지난 2014년 HA필러 브랜드 ‘더채움’을 론칭하며 국내 HA필러 시장에 진출했다. 약 40여 개 업체가 치열하게 경쟁하는 국내 HA필러 시장에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보툴렉스(Botulax)’를 통해 쌓아온 기업 인지도에 더채움만의 우수한 제품력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성장을 거듭, 2019년 이래 국내 HA필러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최근 3년간 가파른 실적 성장을 이어왔다. 국내 HA필러 매출액은 2018년 121억에서 2020년 205억 원으로 3년 만에 70%에 육박하는 성장을 보였다. 해외 시장도 같은 기간 30% 이상 매출이 증가했는데, 유럽 최대 시장인 영국에서 선전하면서 2018년 대비 지난해 유럽 수출액이 2배 이상 급증했다.

휴젤은 아시아와 유럽 시장을 넘어 중남미 시장까지 세계 HA필러 시장을 향한 공격적인 확장을 지속, 기 진출국 내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한편 3년 내 HA필러 해외 진출국을 53개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그 일환으로 이달 초 콜롬비아 식품의약품규제당국(INVIMA)으로부터 ‘히알센스 플러스(Hyalsense Plus, 리도카인 함유 제품)’ 3종 제품에 대한 품목허가를 취득하는 등 HA필러의 글로벌 경쟁력 확대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휴젤 관계자는 “메디컬 에스테틱 기업으로서 회사가 보유하고 있는 우수한 제품 기술력과 그동안 쌓아온 폭넓은 유통 마케팅 노하우를 기반으로 국내외 HA필러 시장에서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며 “이번 신공장 건설은 휴젤의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포석으로, 세계 시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7일 춘천 거두농공단지에서 진행된 HA필러 신공장 준공식에서 휴젤 손지훈 대표집행임원(앞줄 네 번째), 아크로스 한선호 대표이사(앞줄 다섯 번째)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