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K·조현식·조희원, 5210억원 투입 한국앤컴퍼니 M&A 공개매수
상태바
MBK·조현식·조희원, 5210억원 투입 한국앤컴퍼니 M&A 공개매수
  • 김현동 기자
  • 승인 2023.12.05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24일까지 주당 2만원에 발행주식 최대 27% 공개매수
주주간계약 체결해 대표이사 교체 방침

[프레스나인]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고문과 동생 조희원씨가 국내 최대 사모펀드(PEF) 운용사 MBK파트너스와 함께 한국앤컴퍼니 경영권 확보에 나섰다.

MBK파트너스의 투자목적회사인 벤튜라는 5일 오는 24일까지 주당 2만원에 한국앤컴퍼니 지분 20.35∼27.32%(1931만5214∼2593만4385주)를 공개매수한다고 공시했다.

벤튜라는 이를 위해 지난달 30일 한국앤컴퍼니 대표이사를 지낸 조현식 고문, 조희원 씨와 공개매수 및 보유주식에 대한 권리행사와 관련한 주주 간 계약서를 체결했다.

조 고문은 한국앤컴퍼니 지분 18.93%를, 조 씨는 10.61%를 보유하고 있다. 공개매수에 따라 목표한 지분을 최대한 확보할 경우 한국앤컴퍼니 의결권 주식의 50.0∼56.86%까지 가능하다. 현재 한국앤컴퍼니의 최대주주는 조현범 회장으로 42.03%의 지분을 보유 중이다. 조 고문과 조희원씨의 공개매수가 성공하면 최대주주가 변경되는 셈이다.

벤튜라와 조 고문, 조희원씨는 공개매수에 필요한 자금 약 5210억원을 한국투자증권에 개설한 계좌에 예치했다.

공개매수에 응모하는 주식수가 최소 매수예정수량 1931만5214주(약 20.35%) 미만일 경우에는 응모된 주식 전량을 매수하지 않는다. 공개매수에 응모한 주식이 최대 매수예정수량 2593만4385주(약 27.32%)를 초과하는 경우 최대 매수 예정수량만큼만 안분비례해 매수할 예정이다.

공개매수를 위해 벤튜라와 조 고문, 조희원씨가 맺은 주주 간 계약은 조 고문 측과 벤튜라는 상대방의 동의 없이 조현범 회장 측과 의결권을 공동으로 행사하지 않고, 보유 주식을 제3자에게 처분할 수 없다. 또 공개매수에서 최소 매수 예정수량 이상의 주식이 응모돼 주요주주 보유 지분 포함 50%를 넘는 지분에 대한 의결권을 확보하는 경우, MBK측이 이사를 지명한다. 대표이사는 당사자 간 합의로 지명하나 합의에 이르지 못하는 경우에는 MBK측이 대표이사를 지명하기로 했다. 이사회 내 위원회인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와 신설 예정인 인사위원회의 위원 과반수는 MBK 측이 지명하기로 했다.

MBK 측은 "공개매수가 성공해 경영권을 확보하면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해 주주가치 제고를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